충남도 ‘도민 참여 숲’ 시민·체육단체와 힘 모아

도, 21일 대전충남생명의숲·충청남도골프협회와 협약 체결

지원배기자 | 입력 : 2024/02/21 [17:33]

▲ 도민 참여 숲 기부문화 확산 협약 체결


[미디어투데이=지원배기자] 충남도가 내포신도시 홍예공원 도민 참여 숲의 성공적인 조성을 위해 시민·체육단체와 손을 맞잡았다.

각 단체는 이번 협약을 통해 탄소중립 실천과 사회공헌을 위한 도민 참여 숲 조성에 협력하고 공동 발전을 위해 힘쓰기로 했다.

김태흠 지사는 21일 도청 상황실에서 이준우 대전충남생명의숲 대표, 이시화 충청남도골프협회장과 각각 도민 참여 숲 관련 업무협약을 맺었다.

먼저 도는 대전충남생명의숲과 ‘범도민 기부문화 확산 및 탄소중립 실천을 위한 도민 참여 숲 조성 참여 업무협약서’를 체결했다.

주요 협력 내용은 △홍예공원 명품화를 위한 사업 수행 및 홍보 △도민 참여 숲 조성 참여 및 자원봉사 기회 확대 활동 △탄소중립 실천을 위한 범도민 기부문화 확대 △기후변화 대응 관련 산림·도시환경 개선 공동 기획 등이다.

이어 충청남도골프협회와는 ‘범도민 기부문화 확대 및 프로그램 개발을 위한 도민 참여 숲 조성 업무협약서’를 체결했다.

주요 내용은 △도민 참여 숲 조성 등 추진 활동 협력 △탄소중립 실천을 위한 범도민 기부문화 확대 업무 협력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벤트 등) 공동 기획 및 홍보 추진 등이다.

도는 이번 협약으로 각 기관이 보유한 관계망(네트워크)을 상호 공유하고 이를 활용해 사업 수행 및 기부를 위한 각종 사회공헌 프로그램 개발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내포신도시 홍예공원 내 조성하는 도민 참여 숲은 홍예공원 명품화사업 가운데 하나로, 수목 헌수 등 기증을 통해 도민과 함께 숲을 만들고 공원을 가꾸는 사업이다.

도는 도민 참여 숲 조성을 위한 헌수금 모금을 지속 추진 중이며, 모금액은 수목 약 1000그루를 심고 조경시설 및 편의시설, 조형물 등을 설치해 주제(테마)가 있는 울창한 숲을 조성하는 데 활용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김 지사는 힘을 모아준 두 단체에 감사를 전하고 “숲 조성 전문기관인 대전충남생명의숲을 모금 및 수행기관에 추가해 사업 속도와 효율성을 높이고 충청남도골프협회와는 이벤트 등을 추진해 도민 참여 숲 홍보와 기부를 더욱 활성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 지사는 “예산의 85% 이상이 민간 기부금으로 운영되는 뉴욕 센트럴파크처럼 홍예공원도 220만 도민이 ‘내 것’이라는 생각을 가져야만 성공할 수 있다”라며 “수백 년 남게 될 충남의 역사를 만든다는 마음으로 힘을 보태주시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돌단풍' 하얀꽃
1/2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