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군, 노인인지활동책놀이로 즐거운 노후생활 선사

‘할머니, 할아버지와 함께 행복한 동심 속으로~’

김광수 기자 | 입력 : 2024/06/05 [19:00]

▲ 노인대학(압해 중앙 성결교회)을 방문하여 노인인지활동교육 중


[미디어투데이=김광수 기자] 신안군은 지난 6월 5일, 신안군민 18명을 대상으로 ‘노인인지활동책놀이 지도사 양성과정’ 수료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양성과정은 노인들에게 책과 이야기를 재미있게 스토리텔링하고, 다양한 문학활동을 통해 건전한 여가생활을 누리며 건강증진에 도움이 되도록 지도할 수 있는 전문가를 양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4월 1일 시작하여 5월 31일까지 진행된 이번 과정은 48시간의 기본교육 및 실습교육을 통해 18명의 지도사를 배출했다.

수료한 지도사들은 요양원, 요양병원, 1004보금자리, 각 읍·면 노인회관을 방문해 건강 박수와 노래, 율동을 포함한 근력운동과 동화 구연 등 책을 소재로 한 다양한 통합 활동을 통해 노인들의 치매 예방 및 인지 자극, 즐거운 여가생활을 지원하는 자원봉사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이번 양성과정을 수료한 주민 심○숙 씨는 “이 프로그램을 통해 신안군 구석구석을 누비며 치매 어르신이 없는 행복한 신안을 만들고 싶다.”라며, “어르신들의 몸과 마음의 건강을 위해 적극적으로 자원봉사 할 계획이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전문 스토리텔러 자격증에 이어 노인인지활동책놀이 지도사 자격증을 취득한 것은 큰 성과”라며, “어르신들의 치매 예방과 신안군 모든 가족이 행복한 가정을 이룰 수 있도록 앞으로도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한 지속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신안군은 어르신들이 활기차고 건강한 노후를 보낼 수 있도록 돕고, 지역 사회의 치매 예방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신안군민 모두가 함께 참여하고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들이 지속적으로 이어지길 바란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