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의회 의원연구단체 ‘마이프렌즈 캣츠앤독’, 10일 1차 간담회 개최

소속 의원들, 연구 과제 심화 위한 협의 진행... 반려동물 관련 거시 정책 수립 초점 활동 다짐

안상일기자 | 입력 : 2024/06/10 [16:41]

▲ 안산시의회 의원연구단체 ‘마이프렌즈 캣츠앤독’이 10일 의회 대회의실에서 제1차 간담회를 개최했다. 사진은 이날 간담회 중 한 장면.


[미디어투데이=안상일기자] 안산시의회 의원연구단체 ‘마이프렌즈 캣츠앤독’이 10일 제1차 간담회를 개최하고 연구활동에 돌입했다.

의원연구단체 소속 최진호 박태순 최찬규 선현우 의원은 이날 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간담회를 통해 의원연구단체의 활동 계획과 수행할 연구용역에 관한 논의를 진행하면서 활동의 시작을 알렸다.

반려동물 관련 정책 발굴을 통한 동물복지 증진을 연구 과제로 내세운 마이프렌즈 캣츠앤독은 지난달 ‘의회 연구활동 운영 심의위원회’의 의원연구단체 등록 심사를 통과하기도 했다.

1차 간담회에서 의원들은 반려동물 관련한 효율적인 예산집행과 사회적 시스템 구축 방안 수립을 위해서는 유능한 외부 기관을 통한 연구용역이 필요하다는 데에 의견의 일치를 봤다.

또 정부 및 타 지방자치단체의 관련 정책 분석과 지역 반려동물 실태에 대한 조사를 실시해 내실 있는 정책 방안을 내놓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의원들은 특히 반려동물 양육으로 인한 사회적 비용 축소와 개식용종식법 시행 예정에 따른 유기견 증가 및 안락사 문제, 반려동물 사후 처리 등을 포함한 반려동물에 관한 거시 정책 발굴에 초점을 맞춰 연구를 진행하는 것으로 뜻을 모았다.

최진호 대표의원은 “그동안 지역에서 반려동물에 관한 정책 연구가 이뤄지지 않아 그 필요성이 높다고 판단했다”며 “이번 연구 활동을 통해 동물복지를 실현하고 시가 반려동물 정책을 선도하는 계기를 마련할 수 있도록 동료 의원들과 합심해 연구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마이프렌즈 캣츠앤독의 활동 기간은 오는 10월 말까지이며, 연구단체는 앞으로 간담회와 연구용역 보고회, 현장활동 등을 통해 연구 과제 심화에 나선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