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이동노동자 건강 위해 거점 쉼터에서 얼음물 제공

외부 활동이 많은 이동노동자의 갈증과 더위 해소

안상일기자 | 입력 : 2024/06/11 [11:13]

▲ ​​광명시, 이동노동자 건강 위해 거점 쉼터에서 얼음물 제공


[미디어투데이=안상일기자] 광명시는 본격적으로 더위가 시작되자 택배기사, 배달라이더, 대리기사, 보험설계사 등 외부에서 주로 활동하는 이동노동자들의 더위와 갈증을 해소하기 위해 시원한 얼음물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얼음물은 오는 9월 13일까지 철산동 상업지구 이동노동자 쉼터에 방문하면 가져갈 수 있다.

박봉태 일자리창출과장은 “무더운 날씨에 건강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충분한 수분 섭취가 필수적”이라며 “주로 밖에서 일하는 이동노동자들이 얼음물을 드시며 더위를 잊고 조금이나마 쉴 수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광명시는 지난 2021년 4월 철산동에 거점 이동노동자 쉼터를 개소해 평일과 토요일 오전 10시부터 다음날 오전 6시까지 운영하고 있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