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마을어장 자원생태환경 조사 보고서로 발간

해양수산연구원, 연안생태계 보전·관리 기초자료 활용 기대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4/06/11 [18:28]

▲ 제주 마을어장 자원생태환경 조사 보고서로 발간


[미디어투데이=안상일 기자] 제주 연안의 해조류 및 수산생물 서식실태와 해양환경 등 어장생태계를 총 망라한 조사보고서가 발간됐다.

제주특별자치도 해양수산연구원은 도내 마을어장 생산성 향상과 수산자원 관리 및 생태보전을 위한 기초자료 제공 목적으로 '2023년 마을어장 자원생태환경 조사 보고서'를 펴냈다.

이번 보고서는 제주도 마을어장 자원생태환경 조사 및 관리조례(2008. 10. 8. 제정)에 따른 4차 5개년(’23년~’27년) 중 1차년도 조사결과를 담고 있다. 제주 전 연안을 권역별로 구분해 유용 해조류 및 수산생물 서식실태, 해양환경 등 어장생태계에 대한 계절별 차이를 분석했다.

조사결과, 제주 연안에는 총 156종(녹조류 25, 갈조류 26종, 홍조류 110종)의 해조류가 서식하고 있으며, 이 중 어장 내 주요 먹이원인 갈조류는 감소한 반면, 석회조류를 포함한 홍조류가 70%를 차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일부 남부지역에서는 석회조류의 확산으로 어장 내 갯녹음 현상이 더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아열대성 부착산호류인 빛단풍돌산호와 거품돌산호는 제주 북동부(구좌)와 추자지역을 제외하고 대부분 지역으로 분포대가 넓어지고 있으며, 남부지역은 아열대성생물의 분포비율이 높아지는 것으로 파악됐다.

해양수산연구원은 5개년 조사가 완료되면 제주연안 어장생태계의 변화상을 예측하고 해양생태계의 보전관리 방안 수립에 중요한 자료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발간된 보고서는 연구원 누리집에 공개하고 있다.

한편, 올해부터 마을어장 주변으로 유입되는 농약, 비료 등 물질에 따른 해양수질과 해조류생태계의 변화에 대한 정밀조사도 추진하고 있다.

현재민 제주도 해양수산연구원장은 “자원생태환경 조사 보고서가 대학, 연구소 등 관련기관에서 제주지역 마을어장에 대한 연구와 정책 추진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연안생태계 보전·관리를 위해 더욱 노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