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중구의회 이정수 의원, 제258회 정례회서 메가시티 안전성 문제 짚어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4/06/14 [12:04]

▲ 대전중구의회 이정수 의원


[미디어투데이=안상일 기자] 대전중구의회 이정수 의원은 대전 원도심 한복판에 20년 넘게 공사중단 상태로 방치되어 있는 대흥동 메가시티 건물의 안전성을 지적하며 민간사업이라도 안전에 대해서만큼은 행정에서 선제조치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이정수 의원은 지난 12일 제258회 대전중구의회 정례회 사회도시위원회 제5차회의에서 "작년 대전0시축제 당시 메인무대 인근 메가시티 앞으로 많은 인파가 모였다. 당시 저도 거기 함께 서있었는데, 공연 중인 무대보다도 메가시티가 (낙하물 등에 대해 안전한지) 걱정이 되어서 쳐다보게 되었다”고 말했다.

이어서 "메가시티 건물의 한쪽 면은 유리로 외장이 다 되어있으나 다른 면은 외장이 없는 상태로 유리가 깨진 채로 방치되어 있다”면서 “주민의 안전을 위협하고 도시 경관을 해치는 장기 공사중단 방치 건축물이 낙하물 안전망도 없는 상태에서 큰 사고로 이어지지 않을까 위험성이 염려된다”고 우려했다.

마지막으로 이정수 의원은 “민간사업이지만 안전에 대해서는 행정적으로 할 수 있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면서, 오는 8월 개최 예정인 대전0시축제를 앞둔 시점에서 구민의 안전 확보를 위해 선제조치에 나서 줄 것을 집행부에 당부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7월의 '봉포해변'을 즐기는 사람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