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일산동구, 투명페트병 분리배출 의무관리 공동주택 점검 실시

자율점검·한국환경공단과 합동점검 병행

안상일기자 | 입력 : 2024/06/14 [14:02]

▲ 고양시 일산동구청


[미디어투데이=안상일기자] 고양특례시 일산동구가 투명페트병 별도 분리배출제 시행에 따라 6월 한 달간 관내 의무관리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분리배출 수거실태의 자율점검 및 한국환경공단과 합동점검을 실시한다고 14일 밝혔다.

투명페트병 별도 분리배출제란 생수나 탄산음료 용기 등에 주로 쓰이는 무색 투명페트병을 별도 분리수거함에 넣도록 하는 제도이다. 2020년 12월 전국 공동주택에서부터 먼저 시작됐으며, 연립, 빌라 등 의무관리 비대상 공동주택과 단독주택은 1년 뒤인 2021년 12월부터 시행됐다.

투명 페트병을 별도 분리수거함에 넣을 때에는 내용물을 모두 비우고 겉에 붙은 비닐 라벨은 깨끗하게 떼야 한다. 이렇게 분리 배출 된 투명페트병은 이물질 함량이 낮아 고품질 재활용이 가능하기 때문에 2021년부터 분리배출이 의무화되고 있다.

한편, 투명 페트병별도 분리배출제를 제대로 지키지 않으면 '폐기물관리법'에 따라 3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다.

구는 이에 따라 관내 의무관리 공동주택에 자율 점검제를 추진하여 시민의 자발적인 자원의 절약과 재활용 활성화에 적극 참여를 유도하고 있다.

또한 공동주택 관리사무소에 투명 페트병 분리배출 안내문을 발송하는 등 홍보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향후에도 철저한 계도를 통해 투명페트병 별도 분리배출제의 안정적인 정착에 기여할 계획이다.

구 관계자는 “투명 페트병은 고품질 재생원료로 활용될 수 있는 소중한 자원”이라며 “제도가 안정적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7월의 '봉포해변'을 즐기는 사람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