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진 성남시장, 미국 풀턴카운티 협약 체결, 이클레이 세계총회 참여차 출국

‘자연과 생물다양성 보전을 위한 협력과 해법’ 세션서 성남시 성공사례 발표

안상일기자 | 입력 : 2024/06/14 [18:17]

▲ 성남시청


[미디어투데이=안상일기자] 신상진 성남시장이 미국 조지아주 풀턴카운티와 우호교류 협약체결, 그리고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열리는 ‘2024년 이클레이(ICLEI·지속가능성을 위한 세계지방정부협의회) 세계총회’ 참석을 위해 15일 해외 순방길에 오른다.

신 시장은 23일까지 5박9일 일정의 이번 해외 순방에서 먼저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를 방문해 풀턴카운티와 우호교류 협약을 체결하고 관내 기업인 힐스로보틱스가 조지아공과대학교(조지아텍, Georgia Institute of Technology)에 설립을 추진하는 글로벌R&D센터 개소를 위한 논의에 참석한다.

이후 브라질 상파울루로 이동해 ‘2024 이클레이 세계총회’에서 생물 다양성 분야에 관한 ESG 활동 등 성남시 성공사례를 발표한다.

이번 미국 방문은 풀턴 카운티 대표단(롭 피츠 풀턴 카운티 의장)이 작년 8월과 올 4월 등 두 번에 걸쳐 성남시를 방문, 우호 교류 의향을 밝힌 데 이어 경제‧문화‧교육 등 전 분야 우호 협력 교류 강화를 위한 풀턴카운티의 초청에 따라 추진됐다.

17일 성남시와 풀턴카운티와의 우호교류 협약체결과 함께 성남산업진흥원과 풀턴카운티 개발청 간의 산업·경제 분야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도 체결한다.

또한 신 시장은 관내 AI 물류로봇 기업인 힐스로보틱스가 조지아텍에 추진하는 글로벌R&D센터 개소를 위한 논의 과정에 참석해 R&D센터 설립 지원사격에 나선다. 글로벌R&D센터가 개소하면 힐스로보틱스와 조지아텍은 첨단 AI 로봇을 공동 개발할 계획이다. 조지아텍은 미국 공과대학교 중 최고 수준으로 꼽히는 명문대학이다.

신 시장은 이어서 18~21일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약속에서 행동으로’ (Transforming Commitments into Action) 주제로 열리는 이클레이 세계총회에 참석해 세계 지방정부 관계자와 지속가능한 도시 환경 조성 해법을 논의한다.

신 시장은 19일 개최되는 ‘도시 녹지화: 자연과 생물다양성 보전을 위한 협력과 해법’ 세션에 패널로 참여해 성남시의 자연 자원 플랫폼 운영 사업, 기업과 함께하는 환경분야 ESG 활동 등 성남시 성공사례를 설명하고 생물다양성 보전을 위한 거버넌스 구성의 중요성을 알릴 예정이다.

특히 신 시장은 이날 세션에서 시민들이 자율적으로 참여해 만들어 가는 자연자원 플랫폼 운영과 어린이 생태교육, 도심 공원에 조성한 맨발 황톳길 등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정책 관련해 상세히 발표한다.

코비 브랜드(Kobie Brand) 이클레이 사무차장의 사회로 진행되는 도시 녹지화 세션에는 신 시장을 비롯해 캐나다 토론토의 알레잔드라 브라보(Alejandra Bravo) 시의원, 필리핀 델카르멘시의 알프레도 코로(Alfredo Coro) 시장, 인도 코치시의 아닐 쿠마르(M.Anil Kumar) 시장이 참석한다.

신 시장은 “이번 순방으로 우수한 산업, 인적 인프라를 갖춘 풀턴카운티와 우호교류 협약을 체결하여 양 지역 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이클레이 세계총회에서는 성남시의 성공사례를 공유하고 전 세계 지방정부의 환경보전 정책을 벤치마킹하여 지속가능하고 회복력 있는 도시를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