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 시방마을, 여명黎明과 저녁노을 그리고 야경

남기재 편집주간 | 입력 : 2024/07/02 [05:55]

▲맑은 아침 여명黎明 (사진 :김진성 주,위솔 사장 제공)  © 


[미디어투데이=남기재 편집주간] 거제 시방마을, 여명黎明과 저녁노을 그리고 야경 

 

거제도 출장길에 추천받은 하룻밤 묵을 곳

장목면長木面 시방리 선착장이 멀지않은 해안가 언덕위 

 

▲ 저녁노을 (사진 : 김진성 주,위솔 대표이사사장 제공)  © 


통유리로 거실창을 꾸민 1박 69,000원의
민박 팬션에서 
예상치 못한 황홀한 저녁노을을 만났다.
 

▲해넘이와 검게 짙어가는 바다빛깔   (사진 :김진성 주,위솔 사장 제공)  © 

 

해넘이 시각에 따라 바다는 점점 짙게 물들고,

거제와 부산가덕도를 잇는 길이 8.2km의 거가대교巨加大橋

 

▲거가대교의 초저녁 불빛  (사진 :김진성 주,위솔 사장 제공)  © 

 

길이 4,500m의 닮은꼴 2주탑 사장교와 3주탑 사장교 구간에서 펼쳐지는

한밤의 조화로운 불빛 장관은 거가대교의 명소로 꼽힌다.

 

▲ 한밤, 색색 불빛이 휘황한 거가대교 (사진 :김진성 주,위솔 사장 제공)  © 


한밤은 꿈같이 지나고,

어둠 속에 한줄기 하얀줄기 스며오는 여명黎明

 

▲ (사진 :김진성 주,위솔 사장 제공)  © 

 

검은 하늘에 새어 나오는 밝은 흰줄  - 점점 넓어지더니

검푸른 하늘에 붉은 물감을 물들인듯, 하늘과 바다에 생동감을 불어넣는다.

 

▲ (사진 :김진성 주,위솔 사장 제공)  ©

 

날 밝은 아침,
바닷가 나뭇가지에 날아든 까치가 먼저 알아보고, 아침노래를 부른다.

 

▲ (사진 :김진성 주,위솔 사장 제공)  © 

 

업무 출장길에 누린 짧은 13시간만으로도 호사한 1박2일

휴가철 가족동반, 함께 누려보고 싶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바람결에 건들거리는 '칡 꽃'
1/9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