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지영희국악관 ‘네 멋대로 해라! 시나위’ 음악회 개최

전통국악과 우즈베키스탄 국립오페라극장 브라보 챔버와의 동서양의 아름다운 하모니가 울려퍼지다

안상일기자 | 입력 : 2024/07/08 [14:18]

▲ 지영희국악관 ‘네 멋대로 해라! 시나위’ 음악회 개최


[미디어투데이=안상일기자] 평택시는 지난 6일 한국근현대음악관 3층 소리홀에서 지영희 ‘네 멋대로 해라! 시나위’ 음악회를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음악회는 우즈베키스탄 국립오케스트라 브라보 챔버와 가야금, 해금, 생황, 대금, 피리, 경기민요 등 우리 전통국악이 협연해 동서양의 조화롭고 아름다운 음악이 연주됐다.

브라보 챔버는 우즈베키스탄 국립볼쇼이오페라극장 소속 12명으로 구성됐으며, 음악에 대한 독특한 접근 방식으로 지휘자와 악보 없이 각 멤버가 기술뿐만 아니라 영혼까지 연주하는 오케스트라로 생황, 해금 등 국악기와 함께 10여 곡의 수준 높은 협주를 통해 무더위와 장마에 지친 시민들의 마음에 청량감을 선사했다.

특히, 이날 음악회에서는 청소년 국제 교류를 위해 평택시를 방문한 러시아 야쿠티아공화국 청소년 20명과 안중청소년문화의집 청소년 20명도 함께 참석했으며, 한국근현대음악관에서 전통 체험 프로그램인 한복을 입고 한국의 멋과 아름다움을 체험하는 기회를 가졌다.

이날 참여한 러시아 청소년은 처음 입어보는 한복의 매력에 푹 빠졌으며, 평택호의 경관을 바라보며 듣는 한국 전통 음악의 선율에 감탄했다고 밝혔다.

평택시 관계자는 한국근현대음악관에서는 기획전시 '창가, 근대를 노래하다'를 올해 12월까지 진행 중이며, 앞으로도 음악회 및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한복, 해금, LP음반)을 운영해 청소년을 비롯한 시민들에게 문화 향유의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심산유곡深山幽谷 - 산과 계곡을 즐기는 사람들 ...,
1/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