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중구, 다중이용시설 대상 레지오넬라증 수계환경 검사 실시

8일부터 관내 종합병원, 대형건물 등 50곳 대상으로 냉각탑수 등 검사진행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4/07/09 [12:24]

▲ 대전 중구, 다중이용시설 대상 레지오넬라증 수계환경 검사 실시


[미디어투데이=안상일 기자] 대전 중구는 여름철 레지오넬라증 발생 증가에 대비하여 사전 수계환경 검사 및 예방‧관리 강화에 나선다고 밝혔다.

레지오넬라증의 감염은 대형 건물의 냉각탑수, 급수시설, 대중목욕탕 욕조수 등 오염된 물에 존재하던 레지오넬라균이 비말 형태로 호흡기에 흡입되어 발생하는 급성 호흡기감염으로 발열, 오한, 마른기침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이에, 중구는 오는 8일부터 관내 종합병원, 대형건물, 백화점, 대형목욕탕 등 다중이용시설 50곳을 대상으로 검사를 진행한다.

검사 결과 기준 균수 범위 이상 검출 시, 해당 시설의 청소와 소독조치 후 재검사를 실시해 기준 균수 미만으로 관리한다는 계획이다.

김제선 중구청장은“레지오넬라증을 예방하기 위해 냉각탑, 급수시설에 대한 정기적인 청소와 소독 관리가 중요한 만큼 지속적인 점검으로 주민들이 안심하고 다중이용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바람결에 건들거리는 '칡 꽃'
1/9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