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봉구민 96.7%…민선8기 핵심사업 추진방향 만족

도봉구 거주 19세 이상 성인남녀 약 1,000여 명 대상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4/07/10 [06:57]

▲ ‘제29회 도봉구민의 날 축제’에서 오언석 도봉구청장이 민선8기 핵심사업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미디어투데이=안상일 기자] 도봉구 정책 설문조사 결과 구민 96.7%가 민선8기 핵심사업 추진방향에 대해 만족한다고 답했다.

도봉구는 민선8기 2주년을 맞아 2024 도봉구 정책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전문조사기관인 (주)에이스리서치에 의뢰해 구민 1,029명을 대상으로 5월 18일부터 6월 6일까지 1대1 대면 면접조사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0% 신뢰수준에 ±3.1% 포인트다.

먼저 도봉구의 거주여건에 대한 질문에 응답자의 95.9%가 “살기 좋다”고 답했다. 만족 요인으로는 안전환경(29.6%)과 편리한 교통 환경(29.4%) 등을 꼽았다.

민선8기 8대 분야 핵심사업 전반에 대해 인지하고 있는 구민 만족도는 96.7%로, 대다수 구민들이 구정에 만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분야별로 살펴보면 GTX, 경전철 관련 교통 인프라 확충(99.3%)과 공원 확충 및 황톳길 조성 관련 공원·여가 시설(99.0%)에 대한 만족도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GTX-C 도봉구간 지하화, 우이-방학 경전철의 신속추진 등 정체됐던 사업들의 성과가 본격적으로 나타나고, 주민들의 숙원사항이 하나씩 풀린 결과로 해석된다.

이어 ▲사회적약자 지원(97.9%) ▲문화·생활체육(96.8%) ▲주거환경개선(96.3%) ▲지역경제 활성화(95.9%) ▲주민과의 소통(95.0%) ▲산업·관광 활성화(93.6%) 순으로 나타났다.

사회적약자 지원에서 가장 선호하는 청년 정책으로는 ‘기업 인턴십 지원’과 ‘취업·창업 프로그램 제공’으로 나타났다. 이는 청년 연령 상향, 청년 인턴십 실시, 창업 생태계 구축 등 다양한 청년 맞춤형 정책들을 민선8기 초기부터 적극 추진한 결과로 풀이된다. 또 ‘만성질환 등 질병예방 관리’, ‘의료취약계층 방문건강 관리’에 대해서도 높게 평가했다.

교통분야 선호 정책으로는 ‘지하철역 엘리베이터·에스컬레이터 설치’, ‘버스정류장 온열의자·방풍시설 확충’을 꼽았다. 구는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주민들이 많아 버스·지하철의 편의시설 확충을 가장 원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구는 이번 설문조사에서 구청장에게 바라는 역할에 대해서도 물어봤다. 이에 구민 26.6%가 추진력 있는 구청장을 바랐다. 다음으로는 현장 전문가(22.9%), 주민소통(19.4%), 세일즈전문가(15.5%)가 뒤따랐다.

이 밖에도 도봉구가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늘려야 하는 시설에 대한 문항에는 공원·여가 시설(21.7%), 문화예술 시설(18.9%), 체육시설(13.8%), 사회복지 시설(13.0%)로 답했다.

오언석 도봉구청장은 “지난 2년간 33년 만의 경원선 방음벽 정비, 20년 만의 준공업지역 용적률 규제 완화, 34년 만의 북한산 고도지구 규제 완화, 7년 만의 도봉동 화학부대 이전부지 개발 추진 등 주민의 오랜 숙원사항 해결을 위해 현장에서 발로 뛰며 쉼 없이 달려온 것이 주민들에게 긍정적인 평가를 받은 것 같다. 구정운영 설문조사 결과에서 나타난 주민 의견을 주요업무계획 등 주요 정책 기초자료 활용하고 보여주신 주민들의 높은 정책지지를 바탕으로 남은 민선8기 후반부에도 흔들림 없이 꿋꿋하게 구정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바람결에 건들거리는 '칡 꽃'
1/9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