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더위 녹여줄 도심 속 워터파크 '양재천수영장' 운영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도록 어린이풀, 유수풀, 워터슬라이드도 준비... 매점 등 편의 시설도 갖춰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4/07/10 [07:25]

▲ 2023년 서리풀 물놀이장 운영사진


[미디어투데이=안상일 기자] 서울 서초구는 7월 13일부터 무더운 여름 시원한 물로 더위를 식혀줄 도심 속 워터파크 ‘양재천수영장’ 운영을 시작한다.

양재천수영장은 지난 2007년에 조성되어 구민들의 큰 사랑을 받아온 서초구의 대표적 여름 휴식 공간이다. 2017년~2022년까지 양재천 우안도로 개설공사로 인해 폐장하였다가 지난해 한층 업그레이드된 자연 친화적 워터파크로 새롭게 탄생, 약 2만 명의 구민들이 방문했다.

7월 6~7일 본격 운영을 위해 임시로 개장했고, 흐린 날씨에도 양일 약 740명이 방문하는 등 주민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수영장은 전체 6,400㎡ 부지로 약 1,100여명이 이용 가능하며, 남녀노소 누구나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시설로 꾸몄다. 수심 0.5m, 길이 72m 규모의 어린이풀에는 꽃게 모양의 구조물과 꽃, 잎, 우산 모양의 분수 및 조형물들이 자리했고, 수심 1m, 직경 125m의 유수풀, 워터슬라이드 등도 준비해 스릴 있는 물놀이를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어린이풀 주변에는 그늘막을 설치해 가족이 함께 휴식하며 편히 쉴 수 있도록 준비했고, 매점, 샤워실, 탈의실, 화장실 등 편의시설도 갖췄다.

안전하고 깨끗한 환경 조성에도 힘썼다. 바닥에는 미끄럼방지 바닥재를 사용했고, 일 2회 이상 수질을 관리하며 수상 자격증을 갖춘 안전요원 및 간호조무사를 배치해 위험 상황에서 언제든 대처할 수 있도록 했다.

수영장은 다음달 18일까지 매일 운영되며, 이용시간은 오전 10시~오후 5시까지다. 안전사고 예방 등을 위해 매시간 45분 운영 후 15분간 휴식하며, 오후 1~2시에는 수질 관리 및 시설 정비시간으로 잠시 운영이 중단된다. 입장료는 서초구민 기준 어린이 3,000원, 청소년 5,000원, 성인 7,000원이며, 12개월 미만 유아는 무료로 입장가능하다.

이와 함께 구는 여름방학을 맞아 내 집 앞 공원이 물놀이장으로 변신하는 ‘서리풀 물놀이장’도 7월 25일~8월 18일까지 운영한다. 장소는 ▲반포종합운동장 ▲서초용허리공원 ▲방배뒷벌어린이공원이며 아이들이 좋아하는 워터슬라이드, 그늘막, 간이 샤워실과 탈의실 등이 마련되어 있다. 이로써 서초구는 ‘서리풀 물놀이장’ 3개소와 ‘양재천수영장’으로 각 권역별 1개, 총 4개소의 물놀이장을 갖추게 됐다.

전성수 서초구청장은 “시원한 물놀이를 즐길 수 있는 ‘양재천수영장’과 ‘서리풀 물놀이장’이 가족들과 함께 더운 여름 속 쉬어갈 수 있는 휴식 공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바람결에 건들거리는 '칡 꽃'
1/9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