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천구, 17개 대학 수시 정보를 한자리에... '수시 박람회' 개최

7월 13일 오후 1시 금천구청 대강당에서 개최, 17개 대학 입학사정관 참여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4/07/10 [06:51]

▲ 올해 개최되는 ‘2025학년도 대입대비 수시박람회’ 홍보물


[미디어투데이=안상일 기자] 금천구는 7월 13일 오후 1시 금천구청 대강당에서 2025학년도 대입 대비 수시박람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박람회는 수시모집을 준비하는 학생과 학부모에게 주요 대학 입학사정관과의 1대1 상담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대입 수시지원 전략을 제공하기 위해 참가하는 대학은 가천대, 경기대, 광운대, 국립인천대, 국민대, 단국대, 명지대, 상명대, 서울시립대, 성균관대, 성신여대, 세종대, 숭실대, 아주대, 인하대, 한양대, 홍익대 등 17대 대학이다.

박람회는 1부, 2부로 나뉘어 2시간씩 진행된다. 1부는 금천구 학생과 학부모를 대상으로 하고, 2부에는 타 지역의 학생과 학부모도 참여할 수 있다.

대학별 입학사정관의 1대1 상담과 지역 내 4개 고등학교 진학교사의 상담이 운영된다.

입학사정관 1대1 상담에서는 전년도 경쟁률, 입시 결과, 충원율 등 대학별 전형 결과 분석을 바탕으로 수시 지원전략을 제공한다. 학생들은 박람회를 통해 여러 대학의 정보를 얻을 수 있어 본인에게 맞는 대학과 학과 선택에 도움을 받을 수 있다.

구가 지난 3년간 개최한 수시박람회에는 50개 대학이 참가해 1,100여 건의 진학상담이 이뤄졌다.

유성훈 금천구청장은 “수시 준비에 맞춤형 정보를 얻기 여려운 학생과 학부모에게 이번 수시박람회가 큰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며, “앞으로도 우리구는 금천진로진학지원센터를 중심으로 지속적으로 수험생들에게 맞춤형 대입 지원전략을 제공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구는 올해 9월 독산동 지역에 진로진학지원센터가 개관하면 기존의 시흥동 센터와 함께 보다 수준 높은 전문화된 진로상담과 입시컨설팅을 제공할 예정이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바람결에 건들거리는 '칡 꽃'
1/9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