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 7월은 '재산세 납부의 달' 잊지 마세요!

7월 31일까지 주택, 건축물, 선박 소유자 재산세 납부, 1세대 1주택자 특례 연장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4/07/10 [06:53]

▲ 관악구청


[미디어투데이=안상일 기자] 관악구가 7월 정기분 재산세 416억 원을 부과하고 구민 편리한 납세를 위해 다양한 납부 방법을 안내하고 있다.

재산세는 연 2회(7월, 9월)로 나누어 과세되고 7월에는 주택분 1/2과 주택 외 건축물, 선박에 대해 부과된다.

납부기한은 오는 7월 31일까지이고, 납부기한이 지나면 3%의 가산세가 추가로 부과된다. 또한 45만 원 이상의 재산세는 8월 31일까지 미납 시 매달(최대 60개월까지) 0.66%의 가산세가 추가로 부과된다.

재산세 납부는 ▲금융기관 방문 ▲ARS ▲현금인출기 ▲가상 계좌 납부 ▲서울시 ETAX(인터넷 납부) ▲서울시 STAX 앱 설치 후 간편결제 앱이나 금융사 앱 납부 등 다양한 방법이 있다.

구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정부 정책에 따라 1세대 1주택자를 대상으로 한 공정시장가액 비율(재산세 과표 산정을 위한 비율) 특례 조치를 연장하였다.

▲주택 공시가격 3억 원 이하는 43% ▲3억 원 초과 6억 원 이하는 44% ▲6억 원 초과는 45%로 유지한다.

아울러 주택 공시가격 9억 이하의 1세대 1주택자는 0.05% 인하된 특례세율을 추가 적용하여 재산세 납세 부담을 완화하였다.

한편, 구는 ‘1일 납세 도우미’ 서비스를 운영하여 재산세 고지서 재발행, ATM 납부 안내 등 납세자를 위한 다양한 세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박준희 구청장은 “구민들이 다양한 납부 서비스를 이용하여 시간과 비용을 절약하고 편리하게 재산세를 납부하시길 바란다.”라며, “가산세 부과와 같은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기한 내 납부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심산유곡深山幽谷 - 산과 계곡을 즐기는 사람들 ...,
1/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