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의회 서금택 의원, “탄소중립 선언에 발맞춰 탈탄소화 사업 정책적으로 장려해야”

15일 제67회 임시회 1차 본회의서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탄소절감 노력 강조

안정태 기자 | 입력 : 2021/01/15 [14:25]

세종시의회 서금택 의원


[미디어투데이] 세종특별자치시의회 서금택 의원은 15일 열린 제67회 임시회 1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세종시가 2050 탄소중립 선도도시가 될 수 있도록 다함께 노력해나가자”고 제언했다.

이날 서 의원은 “지구 온난화 영향으로 기후 위기가 가속화되고 있다”고 전제하고 “기후 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탄소중립 선언은 미국과 독일 중국 등 약 70여 국가가 동참했을 만큼 세계적인 흐름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우리나라 역시 지난해 12월 ‘2050 탄소중립’을 선언하고 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관련 법안이 국회에 발의된 상태다.

서 의원은 이러한 국정 기조에 발맞춰 세종시 차원에서 ‘탈탄소화’ 사업을 위한 정책 수립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서 의원은 정책 대안으로 기후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종합계획 수립 등을 담은 조례 제정과 제도적 기반 마련 자율주행 선도도시이자 친환경 이동수단 활성화 등 세종시의 강점을 살린 탄소배출 절감 노력 저탄소 신산업 중심 기업 유치 및 육성 생활쓰레기 반입 총량제 실천을 위한 지원 대책 수립 등을 제시했다.

서 의원은 “스마트 공장 등 업종별 디지털 전환 등을 통해 제조업 포트폴리오 개선을 유도해야 한다”며 “세계적으로 저탄소 산업 구조로 재편되고 있는 만큼 우리 시 실정에 맞는 짜임새 있는 계획 수립과 실천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