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새해부터 토지 면적 늘어난다

시 면적 20년 대비 9,840.6㎡ 늘어

안정태 기자 | 입력 : 2022/01/21 [08:53]

고양시청


[미디어투데이=안정태 기자] 고양시의 시 면적이 늘어났다. 시는 지난해 말 기준으로 시 면적이 20년 대비 9,840.6㎡ 늘어난 268㎢라고 21일 밝혔다.

토지 면적이 가장 많이 늘어난 곳은 덕양구다. 덕양구의 면적은 약 7,845㎡ 늘어난 165㎢이고, 일산동구는 약 2,145㎡ 늘어난 59㎢이다. 반면 일산서구는 149.8㎡가 줄어든 42㎢이다.

덕양구는 임야내 지적도를 정비하는 과정에서 도로, 구거 등의 국·공유지 면적이 늘었다. 일산동구는 풍동2지구 택지개발사업 등의 사업부지를 토지이동하는 과정에서 면적이 늘어났다.

반면 일산서구는 지적재조사사업이 완료되면서 지적공부가 확정되는 과정에서 면적이 감소했다.

시 관계자는 “시 면적 등의 지적통계는 각종 토지 관련 정책 수립, 조세 부과 등 다양한 분야의 기초자료로 활용된다. 중요한 자료이므로 앞으로도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에 확정된 면적은 2월 중 국토교통부 검증 과정을 거쳐 지적통계 연보에 수록될 예정이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