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군, 설 명절 대비 음식점, 공중위생업소 특별방역·위생 점검

식품접객업소 1137개소 전수점검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2/01/21 [09:54]

관내 로컬푸드판매장 특별 위생점검 모습


[미디어투데이=안상일 기자] 옥천군은 설 명절을 맞아 외지인 방문과 가족 모임 증가로 감염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대책에 나선다.

군은 21일부터 설 명절 연휴 기간을 포함한 2월 6일까지 관내 식품접객업소 1,137개소를 현장 방문하여 방역수칙을 일제 전수 점검한다.

문화관광과장을 점검반장으로 하며 군청 18개 부서, 9개 읍면 행정복지센터 직원 등 총 100여명이 점검반원으로 나선다.

이번 점검에서는 외부 이용객이 많이 이용할 것으로 예상되는 유명 맛집 음식점, 카페, 유흥시설, 목욕탕, 숙박업, 이·미용업소를 대상으로 한다.

앞서, 군은 지난 13일부터 떡, 전 등 제수용 음식을 제조·판매하는 즉석판매제조가공업소, 식품제조가공업소, 기타식품판매업에 대한 특별 위생점검을 추진했다.

군은 충청북도 단계적 일상회복 지속을 위한 방역강화 연장 행정명령에 따른 △방역패스 의무적용 이행, △영업시간제한(21:00~05:00) 및 사적모임 인원제한(6인까지)준수 △출입자 명부 작성·관리 △마스크 착용 여부 등 방역수칙 준수이행여부 등을 집중 점검할 예정이다.

또한, 연휴기간 식중독 발생 예방을 위하여 △식품의 위생적 취급기준 준수 △유통기한 경과 제품 보관 △종사자 건강진단 실시 여부 △이·미용기구 소독 및 관리상태 등에 대한 위생 점검을 병행 실시한다.

조도연 문화관광과장은 “설 명절을 앞두고 음식점등에 대해 방역과 위생점검을 철저히 실시하여 옥천을 방문하는 귀성객분들이 건강하고 안전한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