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교육청, 초등학교 예비소집 대상 소재불분명 아동 6명 모두 해외거주 확인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2/01/21 [10:15]

전라북도교육청


[미디어투데이=안상일 기자] 전라북도교육청은 2022학년도 도내 초등학교 신입생 예비소집에 불참했던 소재불분명 아동 6명이 모두 해외에 거주하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

21일 도교육청은 교육청과 지자체, 경찰청(수사당국)이 공조체계를 유지해 소재불분명 아동의 소재 파악을 진행한 결과 지난 1월 20일까지 6명이 모두 해외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6명의 아동 중 5명은 출입국사실조회 결과 모두 보호자와 함께 해외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으나 정확한 연락처를 파악하고 아동의 안전을 확인하기 위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고 경찰청에서 외교부에 협조 요청을 진행할 예정이다.

나머지 1명의 아동은 학교측이 형제가 재학하였던 학교를 추적하여 조부모의 연락처를 확보하고, 조부모를 통해 보호자와 대상 아동의 해외거주 사실을 파악했다. 이후 학교측이 직접 보호자와 해당 아동과 국제영상통화를 해 아동의 안전을 확인했다.

도교육청 행정과 관계자는 “신학기 개학 전에 해외거주로 판명된 5명의 아동들에 대해서도 보호자의 연락처를 파악하여 아동의 안전 여부를 확인하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