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 무학고, ‘대구가톨릭대학교 교수 26명 초청 전공별로 강의’

무학고 '교수님께 길을 묻다' 진로 프로그램 큰 호응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2/05/11 [16:49]

대구가톨릭대학교 교수 26명 초청 전공별로 강의


[미디어투데이=안상일 기자] 대구가톨릭대학교사범대학부속무학고등학교가 11일 대구가톨릭대학교 교수 26명을 초청해 '교수님께 길을 묻다'라는 진로 찾기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학생들의 진로 선택 기회를 넓혀주기 위해 마련된 이 프로그램은 전교생들에게 각자 진로 희망과 적합한 주제의 전공 강의를 자율적으로 선택해 수강토록 했다. 코로나로 인해 2년간 실시하지 못했으나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로 다시 실시되어 학생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미래 자동차공학자를 꿈꾸는 김모 학생(2학년)은 "평소 자동차공학자의 진로 희망을 가지고 준비하지만 고등학교에서 전공과 관련한 강의를 들을 수가 없었다. 하지만 미래자동차공학과 교수님의 강의를 듣고 막연했던 자동차엔지니어의 꿈을 구체화시킬 수 있었다"고 말했다.

미래 경찰관이 꿈인 박모 학생(1학년)은 "희망 학과에 대해 갈팡질팡하던 1학년 학기 초에 한 줄기의 빛이 되어준 소중한 시간이 되었다. 또 교육과정 교과 선택에 길잡이가 되는 기회였다"고 말했다.

강경래 교수(대가대 부총장, 경찰행정학과)는 "대부분의 교수님들은 강의를 하면서 학생들의 진로 선택에 대한 진지한 고민을 느꼈으며, 고등학생들의 진로 탐색 열정에 작은 도움을 주게 되어 보람이 있었다. 앞으로 대학도 고등학교 학생들의 진로 찾기에 발 벗고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매년 우수한 대입 결과를 자랑하는 무학고는 매년 '길을 묻다'라는 진로 찾기 프로그램을 실시해 학생들의 진로 선택에 많은 도움을 주고 있다. 졸업한 선배들을 초대해 후배들에게 진로 선택의 조언을 하는 '선배에게 길을 묻다', 학교의 친구 멘토들에게 학습 도움을 받는 '친구에게 길을 묻다'가 대표적인 진로 탐색 프로그램이다.

류웅기 교장은 "'방향이 잘못되면 속도는 의미가 없다'는 간디의 명언처럼 학기초 진로 설정을 매우 중요하게 여기고 있으며, 학생들에게 제대로 된 진로를 찾도록 도움을 준 대가대 교수님들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