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사회서비스원, 작업치료 기반 돌봄서비스로 차별화

작업치료사 직접 고용…보건-복지 통합 관리, 인지 학습 등으로 체계적 돌봄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2/05/17 [09:07]

서울시사회서비스원, 작업치료 기반 돌봄서비스로 차별화


[미디어투데이=안상일 기자] 서울시사회서비스원이 ‘작업치료’를 기반으로 한 차별화된 돌봄서비스로 공공성을 강화한다.

‘작업치료’는 신체적, 정신적으로 장애를 가진 분들이 일상생활(옷입기, 음식섭취 등)의 모든 기능을 다른 사람의 도움 없이 수행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으로 치료목적에 따라 미술, 공예 등 창의적인 활동을 선택하여 치료할 수 있다.

이를 기반으로 하는 돌봄서비스 사업의 주요 내용은 △보건-복지 통합사례관리 지원 △돌봄 인력 대상 역량 강화 교육 △인지 학습지(인지상정)개발 △민간기관 교육 지원 등이다.

노인과 장애인의 활동성을 늘리고 일상생활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돌봄 인력 역량이 중요하고 이의 해결책으로 작업치료사 투입이 필요하나, 민간기관에서는 여러 가지 여건으로 고용하기가 쉽지 않은 것이 실상이다.

서사원은 작업치료사를 직접 고용함으로써 돌봄종사자의 역량을 높여 전문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나아가 전체 지역사회의 돌봄서비스 품질을 향상하고자 사업을 마련하였다.

작업치료사는 주로 치매 노인에게 맞춤형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이를 위한 인지 학습지 제작과 교구(블록, 퍼즐, 공예 등) 활용 교육 등을 계획하여 체계적인 돌봄서비스를 지원한다.

오는 6월부터는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여러 민간기관과 협력하여 지역사회에서 근무하는 요양보호사와 장애인활동지원사에게 신체‧인지 기능 강화와 관련된 다양한 교육도 제공한다.

교육 주제는 △인지상정 활용 교육 △교구를 활용한 인지 활동 실제 △치매인의 행동심리증상 및 대응 △노인 우울 관리 △삼킴장애의 이해와 안전한 식사방법 △재가서비스에서의 인지 활동 등이며, 기관에 따라 선택하여 요청할 수 있다.

황정일 서사원 대표는 “의료기관이 아닌 곳에서 작업치료사 등 보건전문인력과 함께 돌봄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서사원만의 강점이자 뚜렷한 차별점이다”라며, “앞으로 서사원 뿐만 아니라 지역사회 돌봄이 동반 발전할 수 있도록 작업치료사 참여 사업을 적극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