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오늘 저녁엔 뭘 먹을까?”…지하철역 ‘밀키트 전문점’에서 장보세요

서울교통공사, 밀키트 전문업체 ‘굿푸드’와 5월 초 사업계약 체결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2/05/17 [08:56]

밀키트전문점(원셰프의 행복식탁) 운영 사진(예시)


[미디어투데이=안상일 기자] 서울 지하철 역사 상가에 밀키트 전문점이 생긴다. 서울교통공사(이하 공사)는 밀키트 전문브랜드 ‘원셰프의 행복식탁’ 굿푸드(대표 박형빈)를 선정, 5월 초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사업자로 낙찰된 ‘굿푸드’는 밀키트전문점 ‘원셰프의 행복식탁’ 브랜드로 현재 42개 이상의 밀키트 프랜차이즈 가맹점을 운영하고 있다.

공사는 1ㆍ2인 가구 증가 및 코로나19 이후 생활 패턴 변화로 외식보다 가정 내 간편식을 선호하는 소비 수요에 주목해, 올해 2월 신규 사업으로 밀키트 전문점 사업자를 공모한 결과 굿푸드와 계약을 체결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식품산업통계정보에 따르면 국내 밀키트 시장은 급성장하고 있다. 2017년 20억 원 규모의 산업이 2020년에는 1,880억 원까지 성장했고, 2025년에는 7,000억 원 이상의 시장으로 예상된다.

밀키트 전문점은 5개 역사(행당역, 장한평역, 굽은다리역, 고덕역, 남한산성입구역)에 입점하며, 내부 공사 등 사업 준비를 마친 후 8월경 순차적으로 개점할 예정이다. 역세권에 주거 밀집지가 형성되어 있어 밀키트 전문점 개점 시 해당 역사 인근 주민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지상에 있는 밀키트 전문점보다 접근성ㆍ주목성이 높아 소상공인들에게도 유리한 사업 환경이 조성될 전망이다.

공사는 밀키트 전문점 6개 역사에 추가로 밀키트 전문점 유치를 추진하고 있다. 또한 공사는 이번 밀키트 사업과 같이 추가적인 임대사업 아이템을 적극적으로 개발하여 소상공인과 이용 시민 모두 만족할 수 있는 지하철 상가를 만들어 나갈 예정이다.

정선인 서울교통공사 신성장본부장은 “1ㆍ2인 가구가 증가하며 다양한 분야의 소비 패턴이 변화했고 공사는 그에 발맞춰 밀키트 사업과 같은 새로운 사업들을 추진 중이다”라며, “지하철 상가 업종을 확대해 소상공인에게 다양한 사업 기회를 제공하고, 이용 시민의 니즈를 충족시켜 이용 시민 만족도를 높여나가는 노력을 이어가겠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