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시, 원숭이두창 방역대책반 운영으로 감시 '강화'

안상일기자 | 입력 : 2022/07/07 [07:26]

시흥시청


[미디어투데이=안상일기자] 세계 곳곳에서 확산하는 원숭이두창이 지난달 국내에 유입되면서 6월 22일 첫 감염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시흥시는 지역사회 전파를 막기 위한 신속한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원숭이 두창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가 ‘관심’에서 ‘주의’로 격상됨에 따라 시는 지난 6월 28일 방역대책반을 구성해 비상방역체계를 가동했다. 방역대책반은 보건소장을 방역관으로 하고, ▲총괄팀, ▲역학조사팀, ▲환자관리팀, ▲진단검사팀 등 총 4개 팀 14명의 인원으로 구성돼 의료기관과 24시간 비상연락체계를 운영 중이다.

방역대책반은 단계별 대응에 따라 의심환자 모니터링과 역학조사, 병상확보 및 격리, 감염예방 홍보 및 예방활동 지원 등의 역할을 수행한다. 만약 의심환자 사례가 보고되면 역학조사, 의심환자 여부 판정, 격리병상 배정, 환자이송 및 접촉자 조사, 검체 이송, 검사수행 결과 판정의 대응이 신속하게 이뤄지고, 전국적으로 5명 내외의 환자가 발생하면, 질병관리청과 지자체가 합동대응에 나설 계획이다.

또, 감염병 위기경보가 ‘경계’, ‘심각’ 단계로 격상 시, 비상방역을 방역대책반에서 보건소 또는 시 전체로 상향할 방침이다. 방역대책반은 지난 28일 경기도가 주관한 의료기관 의심환자 진료시 대응 방안에 관한 교육을 완료했다.

한편, 원숭이 두창은 감염자의 체액이나 상처 등의 밀접 접촉과 성적 접촉 등을 통해 전파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주요 증상은 발열과 두통, 근육통 등을 시작으로 1~3일 후 발진이 나타나며, 잠복기는 5일에서 길게는 21일로 평균 6일~13일 정도다.

시는 원숭이 두창 예방을 위해서는 해외 방문 시 마스크 착용과 손 씻기를 준수하고, 동물이나 원숭이두창이 의심되는 환자와의 밀접 접촉을 피하는 게 중요하다고 밝혔다. 또한, 발생지역 방문 후 21일 이내에 발열 및 기타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시흥시보건소나 질병관리청 콜센터로 연락하면 된다고 전했다.

시 관계자는 “원숭이두창은 환자의 조기 발견이 매우 중요한 만큼, 의심 증상이 나타난 시민은 신속히 신고하고, 시민들이 일상 속 방역수칙 준수에 더욱 신경써줄 것”을 당부했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