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경기도 도시재생 주민참여 경진대회 장려상

신갈오거리 시니어 바리스타팀…주민공동체 활성화 노력 등 인정

안상일기자 | 입력 : 2022/07/07 [07:41]

용인시 주민공동체 ‘신갈오거리 시니어 바리스타팀’이 6일 경기도가 주최하는 도시재생 주민참여 경진대회에서 장려상을 수상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미디어투데이=안상일기자] 용인시 주민공동체 ‘신갈오거리 시니어 바리스타팀’이 경기도가 주최하는 도시재생 주민참여 경진대회에서 장려상을 수상했다.

시는 신갈오거리 시니어 바리스타팀이 ‘우리가 만든 커피 한 잔 드셔보세요’라는 주제로 대회에 참가해 우수한 성적을 거두면서 상금 100만원을 받게 됐다고 7일 밝혔다.

경기도는 각 시·군의 도시재생 추진현황을 점검하고, 주민참여 우수 사례를 공유하기 위해 매년 도시재생 주민참여 우수 사례를 선발하는 경진대회를 열고 있다.

지난 2월 시의 주민제안 공모사업 선정으로 결성된 신갈오거리 시니어 바리스타팀은 경로당 등을 찾아가 홀로 어르신에게 커피를 제공하고, 일일 찻집을 열어 주민들에게 도시재생에 대한 인식 개선 홍보활동을 하는 등 공동체 회복을 위해 노력한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또 주민과 함께하는 북카페를 운영하고 신갈오거리만의 특화된 스토리를 담은 전통차를 개발해 로컬푸드 장터 등에 납품하는 등 주민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향후 구체적인 계획에서도 높은 점수를 얻었다.

시는 팀원들이 고도의 직무역량을 가질 수 있도록 바리스타 교육 이수를 돕는가 하면, 지난 2~6월 12회에 걸쳐 공동체 사업 컨설팅과 회계 등의 교육도 진행했다.

시 관계자는 “이번 성과는 시니어 바리스타팀원들의 지역과 주민, 공동체를 사랑하는 마음이 만들어 낸 결실”이라며 “지역 특성을 반영한 다양한 지원책으로 도시재생사업을 성공적으로 진행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2020년 국토부의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으로 신갈오거리 일대 21만135㎡에 뮤지엄 아트거리 조성, 공유플랫폼 조성, 스마트 도시재생사업 등을 진행 중이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