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구, '중대재해 예방' 사업장 현장 점검 실시

오는 29일까지 중대재해처벌법상 안전·보건 의무이행 사항 점검 등...구민안전 최우선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2/07/07 [08:49]

구 소관 사업장에 방문점검해 중대재해처벌법 예방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미디어투데이=안상일 기자] 동작구는 오는 29일까지 중대재해처벌법상 안전·보건 의무이행 사항을 점검한다고 7일 밝혔다.

구 소관 중대재해처벌법 적용대상 사업장 및 공중이용시설의 안전·보건 의무이행 여부 확인, 유해‧위험 요소 전반에 대해 면밀히 점검하며, 도급·용역·위탁 사업의 안전·보건 관계법령에 따른 이행 실태 등도 일제히 확인한다.

점검 결과 경미한 사항은 즉시 시정하고, 중대재해 발생 우려가 있는 사안에 대해서는 시설 이용 및 작업 중지, 예방대책과 재발 방지 대책 마련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 여름철을 대비해 LPG, 고압가스 충전·판매 및 저장시설 12개소 대상으로 관련 기관과 합동 점검을 실시한다. 안전설비 작동상태, 가스공급시설의 기술 및 시설기준 적합 여부 등을 중점적으로 살핀다.

박 구청장은 “구민안전을 최우선으로 안전한 근무환경을 조성하겠다”며, “앞으로 동작구가 역동적이고 생기 넘치는 도시로 발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구는 지난 4일 안전점검의 날을 맞아 ‘풍수해 대비! 철저한 안전대비로 집중호우 예방!’을 주제로, 침수취약시설 점검 및 풍수해보험 가입, 폭염 예방 주민행동요령 등을 주민들에게 홍보했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