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례군, 동네의원 마음이음사업 추진

정신건강문제 조기발견 및 자살예방 추진

김광수 기자 | 입력 : 2022/07/07 [08:53]

구례군, 동네의원 마음이음사업 추진


[미디어투데이=김광수 기자] 전남 구례군 정신건강복지센터는 5일 관내 의원 6곳과 협약을 맺고 정신건강문제 조기발견과 자살예방을 위한 동네의원 마음이음사업을 시작했다.

동네의원 마음이음 사업은 동네의원에 내원하고 있는 환자들 중 우울, 불안, 자살 등으로 정신건강문제서비스가 필요한 경우 의료기관에서 환자의 정신건강문제를 조기에 발견하고 연계하여 적절한 시기에 치료받을 수 있도록 구례군정신건강복지센터 정신건강의학과를 연계하는 사업이다.

관내 6개 동네의원이 협약을 맺고 사업에 참여했으며 추진 의료기관은 구례서울의원(나병호 원장), 세브란스의원(신훈상 원장), 삼성의원(김낙천 원장), 새우리정형외과의원(최창규 원장), 이정회내과의원(이정회 원장), 한양마취통증의학과의원(권도현 원장)이다.

2020년 보건복지부 심리부검 면담 결과 보고서에 의하면 사망 전 방문 기관이 있는 자살사망자의 경우 정신건강의학과가 아닌 병의원에 방문한 경우가 43.1%로 조사됐다. 2015년 경향신문 자료에 항우울제 처방건수를 분석한 결과 정신과 2.5%보다 내과 등 타과에서 처방 64.8%로 높아 의료기관과의 협력채널을 통한 정신건강서비스 제공이 필요함을 알 수 있다.

군 관계자는 “이번 동네의원 마음이음 사업을 시작으로 정신건강에 대한 지역사회의 책임을 강화하고 정신과적 어려움이 있거나 잠재적 우울 환자의 조기 발견으로 치료 및 예방효과를 극대화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