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문화재단, 10월까지 ‘부천예술찾기 미로’ 16가지 작품

- ‘사회배려계층 예술활동’ 확대로 장벽 없는 문화예술 선봬

안상일기자 | 입력 : 2022/08/12 [18:31]

현대무용극 ‘팔팔(88)’(콜렉티브 쿠치)


[미디어투데이=안상일기자] 전문 예술인들의 완성도 높은 작품을 부천에서 만나자.

부천문화재단(대표이사 김정환)은 오는 10월까지 지역예술을 지원하는 '부천예술찾기 미로(美路)’를 통해 예술인들의 작품 16가지를 선보인다.

9월에 공개할 예술은 4가지로 ▲현대무용극 ‘팔팔(88)’(콜렉티브 쿠치) ▲아동극 ‘체홉의 희극지왕’(강은해) ▲미디어아트 ‘도시 영결식’(송주형) ▲악기연주와 한국무용 ‘벽을 넘어~ 하나 된 우리’(부천 장애인연주단) 등이다.

온라인 공개 예정작인 ‘팔팔’은 운동장에서 하는 고무줄놀이, 달리기 등을 소재로 한 현대무용극이다. ‘벽을 넘어~ 하나 된 우리’는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악기연주와 한국무용 공연을 펼친다.

10월에는 12가지의 예술을 만날 수 있다. ▲국악 ‘모두의 민요! 존재 증명’(거문고자리) ▲클래식 및 미디어아트 ‘피스 온 7,356km(peace on 7,356km)’(앙상블포시즌스) ▲무장애(barrier free) 영화 ‘화창한 여름’(오정선) 등이다.

부천을 주제로 한 예술도 눈에 띈다. 피아노 5중주 ‘복사골의 귀향 : 부천 지역 경기민요와 듣는 복사골의 옛이야기’(더라이브)와 과거의 부천을 만나볼 수 있는 전시 ‘복사골 필 무렵’(이난영), 부천에 거주했던 시인 정지용의 작업 세계를 구현한 현대미술 ‘길 위에서 만난 시인’(김태균) 등 관객맞이를 준비하고 있다.

올해 ‘부천예술찾기 미로’ 심사위원진은 “역대 가장 높은 지원율을 기록한 가운데 선정된 예술가들의 완성도 높은 작품들이 기대된다”며 “이번 활동을 통해 장벽 없이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문화도시 부천의 예술작품들을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작품 실연은 온·오프라인으로 진행되며 상세 일정, 관람 방법 등 자세한 사항은 재단 누리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이번 사업은 '2022 모든예술31 경기예술활동지원사업 ‘부천예술찾기 : 미로(美路)’'으로 진행된다. ‘부천예술찾기 미로’는 2009년부터 해마다 추진하는 사업으로 지역 문화거점 또는 공동체와 연계한 예술 활동을 지원한다. 특히 올해는 ‘사회배려계층 및 장애예술활동지원 할당제’를 확대해 선정된 16개의 단체 중 3개 단체(부천장애인연주단, 경기도 시각장애인연합회 부천시지회, 오정선)를 지원하고 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울진.후포항에서 바라 본 동해바다
1/2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