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민주당, 역대 첫 당정협의회

민주당 전주시갑·전주시 19일 지역 현안 맞손, 김윤덕 국회의원 등 참석

김광수 기자 | 입력 : 2022/08/19 [16:38]

전주시청


[미디어투데이=김광수 기자] 전주시와 더불어민주당 전주시갑 지역위원회(위원장 김윤덕 국회의원)가 완주·전주 광역도시 생활권 조성과 내년도 국가예산 확보 등 주요 현안을 놓고 머리를 맞댔다.

전주시와 민주당 전주시갑 지역위원회는 19일 전주시청 회의실에서 우범기 시장과 김윤덕 의원, 이기동 전주시의회의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당정협의회를 개최했다.

시가 민주당과 당정협의회를 연 것은 역대 전주시장 중 이번이 처음으로, 당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전주 발전을 힘 있고 신속하게 추진하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것이다.

이날 당정협의회는 시정 운영 방향과 지역 현안을 공유하고 내년도 국가 예산확보 방안을 모색하는 게 목적이었다.

우 시장은 주요 현안으로 △완주·전주 광역도시 생활권 조성 △옛 대한방직 부지 개발사업 등을 거론하며 민주당 차원의 관심과 적극적인 지원을 건의했다.

이와 함께 △전주시 기린대로 BRT구축 △음식관광 창조타운 구축 △전주 육상경기장 건립 사업 등 주요 사업의 국가예산 확보와 남부권(평화동) 국민체육센터 건립사업 공모 선정에 힘을 실어달라고 요청했다.

김윤덕 의원은 21대 국회의 후반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민주당 간사로 선임돼 주요 현안 해결에 큰 힘이 될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시는 추후 다른 지역위원회와의 당정협의회를 개최해 지역 현안 해결의 해법을 함께 모색할 계획이다.

우범기 전주시장은 “당정 간 상생협력 체계가 강화돼 지역발전을 위한 역점사업들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을 것”이라며 “당정협의회에서 논의된 현안의 원활한 추진 및 국가예산 확보를 위해 당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도와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윤덕 의원은 “전주시의 역점, 현안사업들이 많이 쌓여 있다”면서 “오늘 협의회를 시작으로 당과 전주시의 만남을 정례화해 역점사업을 상시 협의할 수 있도록 하고, 긴밀한 소통체계를 유지해 역점사업들이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울진.후포항에서 바라 본 동해바다
1/2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