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생명누리공원 물놀이장 인기리에 폐장

한 달간 생명누리공원 고래물놀이터 9500여 명 찾아

지원배기자 | 입력 : 2022/08/19 [16:26]

청주시, 생명누리공원 물놀이장 인기리에 폐장


[미디어투데이=지원배기자] 청주시는 지난 19일을 끝으로 생명누리공원 물놀이장 고래물놀이터에서 운영한 생명누리공원 물놀이장을 폐장했다.

7월 19일부터 8월 19일까지 1개월간 운영했던 고래물놀이터 물놀이장은 무더운 날씨 속에서도 9500여 명의 가족단위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지면서 즐겁고 건강하게 여름을 보낼 수 있는 청주시의 대표적인 여름 피서지로 자리매김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청주시는 안전요원을 배치해 아이들이 안전하게 물놀이를 할 수 있도록 했고, 이동식 탈의실, 샤워장, 자녀를 동반한 부모를 위한 쉼터 등을 마련했다.

방학을 맞아 물놀이장을 찾은 사천동 김 씨는 “코로나19 때문에 지난해에는 물놀이장이 없어서 많이 아쉬웠는데, 입과 꼬리에서 시원하게 물줄기를 뿜어내는 커다란 고래와 문어 그밖에 아이들이 좋아할 아기자기한 놀이 기구들을 타며 신나고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청주시 관계자는 “새로 조성한 도심 속 생명누리공원 물놀이장이 가족을 동반한 시민들의 피서 공간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앞으로 시민들이 건강하고 즐거운 여름을 보낼 수 있는 물놀이장을 확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울진.후포항에서 바라 본 동해바다
1/2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