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대학 치안정책연구소, 코라스(KOLAS) 국제공인시험기관 인정 획득

국가기술표준원: 치안정책연구소에 ‘기타 석유제품’ 분야 공인기관 인정서 전달, 사건 현장기체 증거분석의 공신력 확보

안정태기자 | 입력 : 2022/12/14 [13:14]

▲ 경찰대학 치안정책연구소, 코라스(KOLAS) 국제공인시험기관 인정


[미디어투데이=안정태기자] 경찰대학 치안정책연구소(소장 최종상)는 최근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 산하 한국인정기구(KOLAS, Korea Laboratory Accreditation Scheme)로부터 ‘기타 석유제품’ 분야의 화재 잔해 시료 부문에 대해 국제공인시험기관 인정을 받고, 12월 14일 오전 충남 아산시 경찰대학 치안정책연구소에서 김광식 국가수사본부 과학수사관리관과 남하욱 국가기술표준원 적합성평가과장이 참석한 가운데 ‘국제공인시험기관 인정서 전달식 및 현판식’ 행사를 개최했다.

국제공인시험기관 인정은 아이에스오(ISO)/아이이시(IEC)〔국제표준화기구/국제전기기술위원회〕 국제표준에 따라 시험기관의 조직, 시설, 인력 등을 평가하여 특정 분야에 대한 시험 검사역량이 있음을 국제적으로 공인하는 제도로 우리나라에서는 한국인정기구(KOLAS)가 주관한다.

치안정책연구소의 ‘기타 석유제품’ 분야 코라스(KOLAS) 인정 획득은 지문감정, 디지털포렌식, 얼굴인식분석 및 영상분석 분야에 이어 경찰청에서는 네 번째다.

이날 행사는 남하욱 국가기술표준원 적합성평가과장이 한국인정기구장(국가기술표준원장)을 대신하여 임희정 치안정책연구소 법과학융합연구센터장에게 국제공인시험기관 인정서를 전달했고, 이어서 현판제막식이 진행됐다.

송정애 경찰대학장은 기념사에서 “경찰대학 치안정책연구소가 코라스(KOLAS)로부터 국제공인시험기관 인정을 받은 것은 경찰청 연구기관으로서 매우 뜻깊은 일이고, 앞으로도 전문지식과 첨단장비를 바탕으로 표준화된 업무절차를 확립하여 과학치안을 선도해 나아가겠다.”라고 말했다.

남구준 국가수사본부장(과학수사관리관 대독)은 축사에서 “이번 ‘기타 석유제품’ 분야 코라스(KOLAS) 인정은 경찰 과학수사 기체증거분석의 새로운 출발점이자, 경찰청 증거능력 역량 강화를 통한 수사 책임성 확대로 경찰 수사가 국민에게 더욱 신뢰받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평가했다.

이상훈 국가기술표준원장(적합성평가과장 대독)은 축사에서 “코라스(KOLAS)는 제품 안전 등 국내 각종 인증제도와 연계되어 국민 생활에 밀접한 영향을 미치는 제도로, 경찰업무 역시 국민의 생명·재산·안전과 직결되는 분야인 만큼 치안 분야에서 국제적인 시험 역량과 공신력을 갖춘 국내 기관이 증가한 것은 의미가 크다.”라고 말했다.

치안정책연구소의 이번 한국인정기구(KOLAS) 국제공인시험기관 인정은 경찰청이 주관하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환경부·산업통상자원부·소방청 등 5개 부처가 공동연구하는 ‘국민 위해 기체 식별·분석 기술개발 사업’을 통해 개발된 ‘휴대용 기체 포집 장치’의 운영에서 비롯됐다.

화재 사건 발생 시 화재현장에서 발화점을 확인해 발화 의심 물질을 채취하여 검사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려우나, 화재현장에는 기체(냄새)가 남겨진 경우가 많다. 이때 휴대용 기체 포집 장치로 현장기체를 포집해 분석하여 발화물질을 추정함으로써 사건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다.

그러나 위와 같은 기체증거를 현장 수사에 적용하기 위해서는 분석과정의 신뢰성과 분석결과의 공신력을 확보하는 것이 필수적이며, 이를 국제적으로 공인하는 것이 바로 한국인정기구(KOLAS)의 국제공인시험기관 인정이다.

치안정책연구소 법과학융합연구센터에서는 18개 시·도경찰청 방화 등 사건 현장에서 휴대용 기체 포집 장치로 포집한 기체증거 102건을 분석하여 현장 수사를 지원했고, 이를 바탕으로 2021년 화재 잔해 시료 부문에 대한 코라스(KOLAS) 인정 획득 과정에 착수하여 1년여의 준비를 거쳐 올해 11. 3. 국제공인시험기관으로 한국인정기구(KOLAS)의 인정(KT1067)을 받게 됐다.

경찰대학 치안정책연구소는 사회과학과 과학기술을 융합 연구하는 국내 유일의 치안 전문 연구기관으로, 1980년 경찰대학 부설 ‘치안연구소’로 개소하여 2005년 공안문제연구소와 통합해 ‘치안정책연구소’로 확대 개편됐다.

이후 2015년 연구소 내에 과학기술연구부를 신설하여 치안과학기술 연구도 병행하고 있으며, 2018년에는 스마트치안지능센터, 국제경찰지식센터 등이 신설되어 조직이 확대됐다.

현재는 1과(기획운영과/총경) 2부(치안정책연구부·과학기술연구부/고위공무원단) 10개 연구실·연구센터에 정원 84명으로 운영되고 있다.

최종상 치안정책연구소장은 “이번 국제공인시험기관 인정은 경찰청 연구 개발(R&D) 성과물의 실증 연구를 통해 코라스(KOLAS)의 인정을 받은 경찰청 첫 사례이다. 경검 수사권 조정, 국가수사본부 발족, 자치경찰제 도입 등 변화하는 수사환경에서 수사 책임성 강화 및 과학치안 실현을 위해 치안정책과 치안과학기술의 융합 연구가 무엇보다도 중요한 시점에서 나온 성과이다. 한 단계 더 발전하기 위해서는 치안정책연구소의 국립치안과학원으로의 승격·운영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임희정 법과학융합연구센터장은 “연구 개발(R&D) 성과물인 휴대용 기체 포집 장치를 활용하여 약 4년간 실증 연구를 하면서 팀 전체가 끊임없이 노력한 결실이라고 생각한다. 경찰 수사에 대한 신뢰가 높아지기를 바라는 국민의 마음으로 책임을 다했으며, 앞으로 코라스(KOLAS) 인정 분야를 더욱 확대할 수 있도록 연구에 매진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새벽안개 낀 양재천의 초가을
1/2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