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립국악단, 제65회 정기연주회‘월드오케스트라5’개최

이달 23일 안산문화예술의전당 해돋이극장서 열려

안상일기자 | 입력 : 2023/11/19 [00:00]

▲ 안산시립국악단, 제65회 정기연주회‘월드오케스트라5’개최


[미디어투데이=안상일기자] 안산시는 오는 23일 오후 7시 30분 안산문화예술의전당 해돋이극장에서 안산시립국악단 제65회 정기연주회‘월드오케스트라 5’가 열린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연주회는 시립국악단의 월드오케스트라 시리즈의 다섯 번째 공연으로, 다양한 세계 악기와의 협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북한의 개량악기‘소해금’과 ‘대피리’, 프랑스를 대표하는 음악‘샹송’, 중남미 지역의 상징 잉카음악까지 다채로운 공연이 펼쳐진다.

서곡은 이번 연주회를 위해 위촉한 초연곡으로 작곡가 노관우의‘세마치’로 연주회의 문을 연다. 두 번째 무대는 우리나라 전통악기인 피리를 개량한 북한 개량악기로‘대피리 협주곡 : 대화’를 통해 피리의 깊은 울림을 선사한다. 이어지는 무대는 프랑스의 샹송과 국악 관현악의 협업으로 샹송의 아름다운 가사와 화려한 국악의 선율이 함께해 감동 넘치는 무대가 진행된다.

마지막 피날레는 북한 개량악기 소해금으로‘소해금 협주곡 나비환상곡 : 新아라리’공연이 펼쳐진다. 이 곡은 위촉 초연되는 곡으로 소해금의 애잔한 소리와 관현악의 웅장한 소리의 합(合)이 연주회의 대미를 장식한다.

이영분 문화예술과장은“앞으로도 관객들의 다양한 문화욕구 충족을 위해 시립국악단만의 특색 있는 공연 레퍼토리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람료는 R석 1만2천 원, S석 1만 원이며 티켓 예매 및 공연 안내는 안산문화예술의전당 및 안산시립국악단으로 문의하면 된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살랑바람이 싱그러운 '옥상정원'
1/2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