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지사 페이스북 글> 제가 정치를 시작한 이유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3/11/26 [18:36]

<김동연지사 페이스북 글>

 

                             <제가 정치를 시작한 이유>

 

며칠 전 서울대에서 강연을 했습니다. 학생들은 제게 정치를 하는 이유를 물었습니다.

  

저는 ‘절박감’으로 정치를 시작했습니다.

 
경제부총리까지 하면서 체감했던 대한민국의 많은 구조적인 문제는 결국 정치문제와 맞닿아 있었습니다. ‘정치판’이 바뀌지 않으면 해결의 길이 없다는 절박감 때문이었습니다. 

  

붕어빵틀을 바꾸지 않으면 아무리 좋은 밀가루 반죽을 새로 넣어도 붕어빵만 나올 뿐입니다.

  

최근 몹시 안타깝습니다. 정치권에서 선거법 개정 논의가 한참인데 그 중요성에 비해 국민들 관심이 적어서입니다. 정치판을 바꾸는 중요한 문제를 ‘그들만의 리그’에 맡겨서는 안 됩니다.

 

선거법과 선거제도는 복잡해서 이해하기 어렵습니다. 그러나 분명한 것들이 있습니다.

 

거대 정당이 기득권을 유지, 확대, 독식하는 병립형으로 회귀해서는 안 된다는 점입니다. 정치판을 사기의 장으로 몰았던 위성정당과 같은 꼼수도 안 됩니다.

  

기득권 구조를 깨고 다양성을 살리는 정치개혁의 새 물결이 크게 일어 지금의 정치판을 바꿔야 합니다. 정치권에서 누가 먼저, 더 제대로 기득권을 내려놓느냐는 ‘진정한 혁신경쟁’이 벌어져야 합니다.

  

작년 8월 민주당 전당대회 때 저는 정치교체위원장으로 정치개혁에 대한 결의문을 제안했고 전 당원 94%의 지지로 채택한 바 있습니다. 바로 그 길, 바른 길, 제대로 된 길을 민주당이 먼저 가야 합니다. 말로만이 아니라 솔선해서 실천에 옮겨야 합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매화 꽃봉오리에 맺힌 빗방울
1/8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