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수풍석水風石 박물관

남기재 편집주간 | 입력 : 2023/12/02 [12:30]

▲'석' 박물관의 구멍뚫린 지붕에서 쏟아지는 빛줄기  (사진 :김형식 FKILsc 경영자문위원 제공) © 


[미디어투데이=남기재 편집주간]  제주, '수水,풍風,석石 박물관'

 

한반도에서 남쪽으로 약 90km 떨어진 곳에

장축,약 73km, 폭 31km의 보물같은 우리나라 최대의 섬, 제주도濟州島

 

▲지붕위의 마스코트 - 용의 형상이라는 데....,  (사진 : 김형식 FKILsc 경영자문위원 제공) ©

 

옛부터, 사시사철 불어오는 바람, 화산섬의 돌멩이, 사방이 바다인 섬에서

물질하는 강인한 여인, 등이 삼다三多로 꼽히던 곳

 

▲ '석' 박물관 외형  (사진: FKILsc 김형식경영자문위원 제공)  © 

 

 물, 바람, 돌멩이를 주제로 하는 자연 친화적

'수水,풍風,석石 박물관' - '수풍석 뮤지엄,Biotophia'로

 

▲  돌이 놓여진 '풍' 박물관 .....,  (사진: FKILsc 김형식경영자문위원 제공)  © 

 

미술품이 전시 된 일반적인 전시공간이 아닌 

‘명상의 공간으로서의  자연과 어우러진 무릉도원을 느끼게한다.

 

▲ (사진: FKILsc 김형식경영자문위원 제공)  © 

 

아무렇지도 않게, 갈대에 둘러 싸인 '풍風박물관' 외관과

빛살이 강렬하게 스며들어 마음까지 가다듬게 하는 안쪽 모습 

  

▲ (사진: FKILsc 김형식경영자문위원 제공)  © 

 

넓은 실내 공간에 하늘 마저 훤하게 열어 둔 '수水 뮤지엄'

바닥에는 맑은 물이 조용히 담겨있어, 

 

▲ (사진: FKILsc 김형식경영자문위원 제공)  ©

 

탐방객의 마음가짐을 가다듬게 한다.

뮤지움이, 추구하는 Biotophia가 이것일런지......!

 

▲ '수水(뮤지엄'  사진: FKILsc 김형식경영자문위원 제공)  ©

 

* 수풍석뮤지엄의 특성상

하루에 3회차(1부10:30-11:30, 2부12:30-14:30, 3부15-16)만,/회차당 20명 정원

예약으로만 관람 가능한 사설 뮤지엄이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매화 꽃봉오리에 맺힌 빗방울
1/8
광고